Umbraco, 북유럽식 기술 문화 운동으로의 초대

goodhyun's Technology on 2011/05/01 21:41

기로에 놓인 한국이 가야할 길에 대한 지도가 북유럽 어딘가에 있다 늘 생각해 왔다.  

유년기 정서의 원천에 안델센과 삐삐가 있었음을 부인하기 힘들지만,
그보다는 이 업계에 몸을 담은 후 “왜 저들의 일과 삶처럼 될 수는 없는 것일까?”라는 근본적 물음이 늘 나를 떠나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다.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북유럽의 작지만 즐겁고 그러면서도 강한 그들의 기술과 문화.

 

IT 강소국론

 

ⓐ 이러한 북구의 비밀을 알아 가는 과정의 일환으로, 그리고 ⓑ 오늘과 내일에 답답해 하는 청춘들에게 하나의 활동의 대안을 생각해 보자는 뜻으로,

얼마 전부터 몇몇 독지가들의 임의단체

http://www.facebook.com/openyouthsociety 에서 활동을 도우며 활로를 모색중이다.

그 미션으로 덴마크산 오픈소스 프로젝트 Umbraco의 한국 커뮤니티가 한국 청춘의 힘으로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지 함께 고민하고 있다. 아래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MIX11에서 키노트에 등장해 그 존재감이 부각된 창립자 Niels가 직접 보내온 한국 커뮤니티들에 대한 메시지.

다른 모든 혁신들이 그렇듯 서구에서는 꽤나 잘 나가는 운동이고, 유럽/북미/호주 등에서 상업/문화적 확산도 성공했지만, 한국에서는 그 존재조차 가물가물.

 

지금의 나,
이 것만은 아니지 않을까 생각되는 시점이시라면, 

이 운동을 리드해 갈 젊음이 되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Version 5가 여름에 발표되면 Cloud와 HTML5 본격 지원으로 기술적으로도 흥미진진할 터, 무엇보다도 문화 운동의 면에서도 관심 많은 청춘들의 많은 도전을 기다립니다. 

참여 신청은 Open Youth Society 페이스북 페이지로.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이전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 93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