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후기] 마르크스와 소셜네트워크

130 [김국현] 트위터, 페이스북, 돌연변이 해방구

한겨레 이코노미 인사이트에 7월호부터 고정 컬럼(IT@econo)이 게재중이다. 지난 달에는 소셜네트워크의 이야기를 마르크스라는 꼭지로 풀어 본 셈이었다. 20대의 나에게 마르크스는 뜨거움을 줬고, 사회학적으로나 철학적으로는 여전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

예를 들어, 노동자 계급이 헤겔의 용어로 치자면 즉자적(an sich)에서 대자적 계급으로 상승할 수 있는 계기로서의 소셜 네트워크를 고려해 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역사는 계급의식에 눈 뜬 실천적 주체가 만들어 가는 것이고, 또 주체가 주어진 상태를 개혁하는 일이라는 마르크스적 인식에서는 최근 소셜 네트워크를 둘러 싸고 벌어진 여러가지 현상들은 흥미로운 시사점을 준다. 차세대 소셜네트워크의 흥망은 이와 같은 고전인문학적 시행착오에서 판가름날지도 모른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가끔 경제학적인 의미에서 마르크스를 논하고, 나아가 계급 투쟁 타령하는 이들이 아직도 있는데, 모두 시대착오. 이 시대의 경제적 교양은 우선 이 시대의 교과서, 즉 맨큐의 경제학에서 시작해야 한다. 이 최소한의 지적 합의 위에서 성장이든 분배든 논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사회 지도층은 아무도 마르크스나 아담스미스는 커녕, 이 학부 교과서조차 읽지 않고 있는 듯 하다.

Comments

“[컬럼후기] 마르크스와 소셜네트워크”의 1개의 생각

  1. 사실 깊이 고민 안해본 주제이긴 한데,…흔히들 마르크스 이론에 < 정치론>이 없다고들 말하죠. 이데올로기만 있고, 이데올로기론이 없는 상황인데, 훗날 알튀세르나 그람시가 정치론 영역을 채워주기도 했습니다. 정치론이란게, 좀더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 미디어이론>이 없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 같긴 한데요(맑스는 신문기자였다능-_-) 확실하게 웹 등장이후, 민중들의 결합방식, 연대의 방식, 특히 미디어를 활용하는 방식이 바뀌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소셜인데. 이것은 기존의 이론으로 대입하기가 아직은 조금 묘하다고 생각합니다. 소셜은 미디어이면서도, 미디어를 넘어선 조금 복잡한 사회로 추론되기 때문에…아흥. 전 결론을 못내린 주제입니다. 걍 종이매체가 편하다능.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