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클라우드 컴퓨팅이라고 하면 기술의 이야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결국은 경영의 이야기다.

그 이해를 위해서는 자본 비용(Cost of Capital)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는 설비 자본에 관한 코스트를 말하는데, 감가상각 및 금융비용을 모두 포함해야 한다.

설비투자를 모두 자기자본으로 조달하는 경우에는 감가상각비 정도만 고려하면 되겠지만, 자기자본비율이 낮은 대부분의 기업들의 경우 대개의 경우 빚을 져서 설비투자를 하는 셈이니 금융비용까지 들어간다. 즉 적어도 이 비용 만큼의 수익을 내야 하는데, IT투자란 스타트업이나 중견기업이나 쉽지 않은 것. 그래서 VC나 은행에게 손을 벌린다.

흔히 사업을 할 때 제일 고민스러운 부분은 비수기에 맞춰진 생산성으로 성수기를 맞이하는 순간, 생산성이 증가되지 않아 불필요한 증원을 하게 되고 그것이 인건비라는 가장 큰 고정비의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일이다. 생산성은 쉽게 탄력적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IT도 결국 마찬가지다. 가용성이나 확장성 면에서 피크를 맞아 본 적 없던 시스템이 피크를 맞아 할 수 있는 일은 어쩔 수 없는 설비투자 뿐이다. 그러나 그 설비가 내일이 아닌 모레에도 필요할지는 자신이 없다. 이 부침의 과정에서 비즈니스는 휘청거리게 된다.

문제는 이러한 판단의 순간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것이고, 안 와서도 안 된다는 점이다..

우리는 서버 한 대를 심사 숙고하여 고민하고 설치, 설정하지만, 대형 호스터/IDC는 랙(Rack) 단위로 구매를 한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과 같은 클라우드 사업자는 컨테이너를 트럭으로 사와서 거기에 물과 전기와 네트워크 선만 꼽는다. 그 컨테이너에는 서버가 2,000대쯤 들어 있다.

규모의 경제란 이런 것이다. 생산성(가용성 및 확장성)에 탄력성을 가져 올 이 규모의 경제를 변동비로 구매하는 일. 여기에 클라우드의 핵심이 있다.

클라우드의 경제학을 더 공부해 보고 싶다면 다음 계산기를 두드려 보자.

Comments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의 3개의 생각

  1. 핑백: Salesforce.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