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대가

노전대통령의 영결식때였을 것이다.
TV에서 어떤 원로가 나와 이런 이야기를 한 것은.
"사회 각층에서 알만한 이들이 침묵하고 있지만 않았어도…"

지난 한 달 나는 불면 속에서 그 침묵에 대해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
나를 잠 못 들게 한 것은

현재의 분노보다도 과거의 억울함보다도
침묵이 준 미래의 어두움이다.
미래의 암흑 따위 사실 개인으로서의 나는 경험을 통해 길을 찾을 자신도 있다. 그러나 지금 당황스러운 것은 내가 발을 딛고 있는 나를 둘러싼 공동체 집단이 겪게 될 더 광범위한 암흑이다.

마르크스도 하이에크도 제대로 읽은 적 없는 것 같은 도당들이
철학이나 경제학적 신념이 아닌
지리적 경도에 따라 
좌파니 우파니 사회를 임의 재단하여 사상적 근거 무근의
자신들만의 세계에 매몰되어 낳은 갈등 덕에,
우리는 그나마 이 반도에 있던 공동체의 따스함을 잃어 버리고,
그나마 껍데기만 남은 ‘국가’라는 커뮤니티마저 냉소하기 시작한다.

TV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다는 캠페인으로 넘친다. 그러나 기러기아빠는 늘어만 가고, 청년취업은 갈수록 힘들어진다.

놀이터에 아이들이 없다.
대학은 취업사관학교가 되었다.

그런데, 그렇게 단련된 그들의 미래는 밝을까?

허송세월해도 손쉽게 정사원이 된 기성세대는 젊은이의 무기력함을 오히려 매도한다.

어른들이 겨우 그렇다.

근대의 인류가 어른들에게 장유유서의 예를 갖춘 이유는,
그들의 오랜 경험과 식견이 자식과 손자를 대하듯 미래를 아껴주리라 믿은 덕이었다.

그런데 그래서 그렇게 지금의 대한민국을 이끌어 왔고 이끌고 있는 이들,
그 영감들을 믿은 결과가,

겨우 이 것이라면…

손잡고 일어나지 않는 그대가 바보다.

왜 그들을 믿고 그들의 프레임에 말리려 하나?

함께 ‘그날이 오면’을 부르던 당신의 선배들은 지금 영어유치원으로 기형적 사교육으로 정사원의 월급을 퍼나르고 있다. 심지어 그들을 자극한 상징마저 소멸시킨 채 이제 곧 추억을 이야기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그나마 연대(連帶)를 알고, 고전을 읽어, 뜨겁게 타 들어 갈 줄 알던 이들은
가까스로 세이프되어
이 세계의 저편에서 이 쪽 덕아웃을 침묵속에 바라보고 있다.

우리는 인생의 수많은 선택속에서 세이프를 만끽하고 그리고 침묵해 왔다. 내일을 생각하지 않는 스스로의 침묵의 말로를 우리는 살고 있는 것 뿐이다.

이 간극과 깊이의 절박함을 이 사회의 알만한 이들은 말하지 않고 있다.

내 불면의 이유,
대강 이런 식이다.

Comments

“침묵의 대가”의 13개의 생각

  1. 중학교시절부터 사회의 프레임을 떠나서 나만의 프레임을 만들겠다는 꿈을 갖고 살아온 저로서는 프레임을 깨야 한다는 이 글이 무척이나 반갑지만 한편으로는 그 프레임을 깨기 위해서는 반항적인 어느 한 사람으로 인해서 바뀔 수 없기에 많은 생각들이 스쳐지나갑니다.

    제가 주변 친구들이나 후배들을 봤을때 젊은이들이 프레임을 깨지 못하는 것은 그 프레임을 온 힘을 다해 따라간다면 1%의 고지에 서서 완벽한 Support를 받을 것이다 라는 기대가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 물론 모두가 1%가 되는 것은 아니지많요 )

    그렇기 때문에 오늘날의 젊은이들은 안정적인 1%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이와, 최소한 보험은 들어놨다고 생각하는 이들, 그리고 일찌감치 포기하게 되는 이들로 분류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프레임을 깨기 위해서는 그 프레임이 깨져야 된다고 생각하는 선배들의 침묵이 목소리 또는 행동으로 실현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프레임을 떠나 성장하고자 하는 이와, 이러한 이를 지원해주는 선배들의 커뮤니티들이 생기고 서로 밀어주고 당겨주는 선순환구조가 생길때 비로서 그 프레임을 깨트릴 수 있는 작은 하나의 다이아몬드를 만들어낼 수 있지 않을까요?

    불면하는 25세의 이야기 였습니다.

  2. 침묵의 대가와 외침의 대가를 저울질하게 되는 요즘입니다.외침의 대가를 너무나 많이 보는 요즈음 과연 감래할수 있는건가? 침묵의 대가가 정말 그렇게 클까? 라는 생각을 합니다. 내 편안치 못한 뉴스보기가 대강 이런식입니다. 과연 우리 자식에게 내가 뭐라고 말해줄 수 있을까? 우리 부모님이 나에게 광주에 있었던 일을 또 그때에 알면서 모른 척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처럼 그렇게 요즘 나도 그렇게 지내고 있는건 아닌지

  3. 그러나 이러한 사회 현실에 모든이가 반대만 하고 나선다면 사회가 어디 남아날 자리가 있을라나요. 우리나라의 문제중 하나는 누구나 자기 설 자리에 제대로 서있지 않고 사회적 인식 공유에만 너무 치중하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합니다. 너무 사회가 불안정해요. 이건 비단 윗대가리들만의 잘못이 아닐수도 있어요. 대통령 중에 욕 안먹은 사람 없죠. 그게 한국이라는 생각을 해요. 앞으로 누가 대통령 되더라도 계속 욕먹을 거고요.

  4. 핑백: gaemon's me2DAY
  5. 서로에게 잘하려고 하는 싸움은 충분히 가치가 있는것 같습니다.
    나 잘되려고 남 못되게 하는 싸움을 하는게 문제 아닐까요.
    같은 맥락에서 이전 10년동안의 대통령들이 먹은 욕은 먹을만 한것이고, 현재 대통령이 먹고 있는 것은 욕이 아니라 절규인것 같습니다.

  6. 핑백: sugiii's me2DAY
  7. 그날의 선배들이 오히려 한술 더 떠서 현재의 시대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왜 그들만큼 현세대들이 하지 못하는 걸까.. 뭐 이런 생각도 해보고
    내 애들이 남과 같은 교육을 받지 못하면 무슨 큰일이라도 날 것같은 착각에.. 우리의 존경스런 선배들도 어쩔 수 없나봅니다.
    그러나 오해하지 마세요. 그시절에도 세상을 바꿔보겠다고 당당히 앞서나갔던 사람들은 극히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그땐 조금은 대화가 통하기 쉬운 환경에 있었고(사실 할일 없어서..) 지금은 사회라는 틀속에 밥먹고 살기 힘들어서 그런 환경이 잘 갖추어지지 않는 것이지요.
    사실 그때 대학생활이 너무 편해서 그런 거대한 조직적인 항거가 가능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요새 학생들이 이상한게 아니고 취업하느라 너무 힘들어서 그럴 여건이 갖추어지지 않은 것이지요…
    주변엔 항상 잘못되었다고 같은 마음인 사람들이 많은데 왜 투표결과는 항상 이상하게 나오는지 아직도 모르는 건가요? 대학생활처럼 의식화되기 쉬운 환경이 이제는 없어진 거고 남아있는 소통채널은 미디어밖에 없으니까 그런 것이죠..
    개개인이 민주적인 성숙도를 가져야 올바른 나라가 만들어지는 것인데 우리 개개인들은 아직 그러기엔 멀어서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다수가 따라가는 것처럼 보이면 내 생각쯤이야 쉽게 바뀌죠. 그런걸 개인화가 덜 되었다 해야 할지 흔히 하는 말 있쟎아요. 모두가 yes 할때 no 할줄 알아야 한다는거.. 그게 사실 쉽지 않은게 정치색같은 경우에 no를 하려면 엄청난 저항을 겪고 이겨낼 자신이 있어야 하는데 보통의 사람들은 잘 그러지 못하지요.. 예전에 시위하다 감옥간 몇몇 우리의 리더들처럼 되는건 정말 어려운 겁니다.
    그리고 문제의 원인은 전혀 다른 곳에 있는 것이죠. 우리가 단합하지 못하고 같은 소리를 내지 못하는 게 이유가 아니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