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SC 번개

지금으로부터 어느덧 10년전, 이 한량들과 먹고 싸고 싸우고 웃고 뒹굴던 우정. 그런걸 우리는 추억이라 부르나 보다.


Comments

“KJSC 번개”의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