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XML vs ODF를 읽는 법

 

최근 OOXML vs ODF의 논쟁에 대해 IT평론가로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문의가 오고 있다.

먼저 이 글을 읽기 전에 본 블로그 우측 상단의 Disclaimer를 읽기 바란다.

더 자세히는 본인이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에 Platform Strategy Advisor로 고용되어 있고, 그 전에 7년여 세월을 IBM에서 Emerging Technology Architect로 고용되어 있었음을 다시금 밝힌다. 즉, 양사의 전략적 입장을 비교적 자유롭게 느낄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왔다는 점을 미리 밝힌다. 그러나 나는 고용주로서 두 회사의 기술을 다 좋아하고, 이하의 의견은 이 두 회사의 입장과 무관한 사견이다.

반대 서명이 진행중인 듯 하지만, 잠깐 멈추어 생각해 보자. 그저 마이크로소프트가 싫어서, 서명하신 분들도 분명 있을 터이다. 그러나, 그 전에 우리가 알아둘 점이 하나가 있다. 그 것은 글로벌 IT 기업들의 전략 집행, 그리고 그 직간접적 영향이 만들어내는 IT 트렌드는 그러한 우리의 순수한 신념과는 무관하게 만들어진다는 점이다.

지난 10여 년간 IT 업계의 전략에는 보이지 않는 룰이 있었다. 이 것은 넷스케이프의 패망 이래 일종의 도그마가 된 것으로, 심지어 구글조차 이 룰을 지키고 있다.

그것은, 1등과 1대1로 싸우지 않는 것. 1대1로 싸우는 것은 위험하지만, 1 대 다라면 해 볼 만 하다. 그리고 그 다(多)가 신념이나 주의라면 게임은 더욱 재미있어진다.

  1. Sun이 Java 진영을 구축한 이유다.
  2. IBM이 OS를 리눅스로 바꾸고, 또 Eclipse 운동을 시작한 이유다.

내가 IBM에 입사할 당시만해도 OS/2로 된 업무가 존재했다. 그리고 사내에서는 PPT대신 Freelance를, XLS대신 Lotus 1-2-3를, DOC대신 WordPro를 썼다. 그렇지만,… 수년 뒤 전부 멸종되고 만다. 내부에서도 안쓰니 당황스러운 일이다. 이 무렵 IBM은 클라이언트에서의 패권을 되찾는 비법을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한다.

전략은 역시 서버에서처럼 클라이언트에서도 진영을 구축하는 길임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가장 효과적인 방편이 무엇인지도 깨닫게 된다.

그 것은 오픈된 표준 포맷을 만드는 것이다. 그 결과가 바로 ODF다.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일개 기업은 절대로 오픈이라는 신념과 포맷이라는 추상물과 싸울 수 없으리라 생각한 것이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OOXML로 화답한다.

ODF vs OOXML의 전쟁은 이렇듯 위와 같은 헤게모니 전쟁의 한 전장에 불과한 것이다. 재미 있는 일은 IBM에서 ODF의 입안을 촉구한 인물은 지금 마이크로소프트의 수뇌부에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ODF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는 명백하다.

  1. ODF의 의도가 반 마이크로소프트 진영의 규합이었으며,
  2. 무엇보다도 ODF로는 Word, Excel, Powerpoint를 오롯이 다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직원은 당연 OOXML을 지지할 것이고, IBM/Google/Sun 직원은 당연 ODF를 지지할 것이다. 당연하다. 전쟁도 경쟁도 일종의 축구이기 때문이다. 이번 문서 포맷의 게임은, 마이크로소프트 vs 올스타팀으로 분위기가 몰려가고 있지만, 사실 OOXML 진영은 마이크로소프트 뿐이 아니다. AppleHP. 서포터들은 다 나름의 신념과 명분이 있고, 그 선택은 자유이고, 선택하지 않음 역시 선택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시점에서 알아 두어야 할 것은,

  1. 축구는 계속되어야 하고,
  2. 하향평준화가 단일 표준이라는 이름으로 강요될 이유가 없다.

라는 점일 것이다. 축구가 부전승으로 끝나고, 하향평준화로 리셋된 곳에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게된 세계를 기뻐할 이들은 결국 누구일까?

자신의 이름 적는 일 하나에도 우리는 많은 생각을 할 필요가 있다.

노파심에서, 마지막으로 하나. 이상은 그저 하나의 경쟁이 일어나는 전장일 뿐이다. 결코 대단한 불화나 패권전쟁은 아니다.  XBox는 IBM의 칩을 쓰고 있고, IBM에는 닷넷을 전문으로 하는 부서가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우리가 기술 선택에서 주의해야할 것은 종교적 교조주의다. 즐거운 축구는 가능하다.

 

Technorati Tags: ,

Comments

“OOXML vs ODF를 읽는 법”의 13개의 생각

  1. 종교적 교조주의라는 말은 이 논쟁 뿐만이 아니라 vs naver. 논쟁에도 적용해볼 수 있겠네요. 잘 읽고 갑니다.

  2. MS Office 파일을 모두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하향평준화’라 부를 수는 없겠지만, MS Office 파일의 기능을 모두 표현하지 못한다면 그렇게 부를 수 있겠지요.

  3. 적극 동감합니다. MS Office 파일을 표현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상 하향평준화라 불러도 상관없지 않을까요? 워드는 그렇다고쳐도 파워포인트는 거의 사실상 프리젠테이션의 표준이죠. 한번이라도 오픈 오피스에 있는 프리젠테이션 프로그램을 써보셨나요? MS 오피스가 표현할 수 있는 것의 반이라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MS에서 만든 PPT를 열면 제대로라도 열리면 다행입니다. 엉뚱하게 그래프가 채색되어 잘못 인식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거의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MS 오피스의 내용을 다 담지 못하는 것은 결국 대다수의 컴퓨터 사용자들에게 불편함이 돌아가지 않을까요?

    하나 착각하지 말아야할 것은 MS가 적, 오픈소스가 항상 아군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4. MS가 내세우는 가치를 따져보자면 ODF 진영에 합류해서 개선해 나가는 방향이 맞겠죠. 새로운 포맷으로 물타기를 시도하는것 보다 말이죠.

  5. ms office를 표현할수 있는 ODF나 오픈소스가 된 OOXML이 나타나는게 젤 좋은 방향이겠지만 ms는 open하지 않기를 원하겠죠..

  6. ODF가 기술적으로 하향이라는 근거가 무엇인지가 궁금하네요.
    그냥 제가 오픈오피스를 많이 사용하고 있어서, MS Office 보다 표현력이 떨어지는 부분까지는 아직 도달해 보지 못해서요.

    회사에서 MS Office 2007을 모두 기본적으로 인스톨해 주었지만 리소스를 너무 많이 잡아 먹어 버려서 업무에 지장이 있을 정도이더군요. 그리고 2년전부터 지속되어온 MS Office 파일들을 이용한 공격들로 많은 기업과 정부 기관들은 위험에 처해지고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보안 취약점이 MS Office에 존재할지 알수 없을 정도이죠.

    어찌 되었던, 표현력이 떨어진다고 해도 MS Office의 대안이 필요한 것 같고, ODF를 지원하는 많은 Office 패키지들이 그 세력이 될것 같네요. MS의 세세한 표현력보다 단순함과 안정성을 선호하는 사용자들도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