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哀歌 #2 : 우리는 ‘현실계’를 바꿀 수 있을까?

 

가끔 진로 고민을 듣는다.

무책임하게도, 농담 삼아 이야기해 준다. 상대방도 내게서 진지한 대답 기대하지 않았을거야.

"이상계로 가세요."

‘현실계’, ‘이상계’, ‘환상계’의 세계관은 이제 더 이상 추상적 개념에 머물지 않을 것이다. 어쩌면 프로그래머의 인생에 있어서도…

현실계 기업들이 스스로를 위한 작품을 직접 만들어 낸다는 감각을 상실한다면, 프로그래머가 되고픈 이들에게 할 수 있는 유일한 충고란 “현실계를 피하라”일 것이다. 비겁할지라도 피함으로써, 이 구조를 뜯어 고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적어도 ‘이상계’에는 기획이라는 현업은 있지만, 개발은 개발자의 몫으로 오롯이 남아 있다. 나는 갑을병정의 방만한 가치 누수의 사치를 부리며 성공을 유지한 닷컴을 본 적이 없다. 그들은 최소한 프로그래머의 가치는 알고 있기 때문이다. ‘환상계’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게임 업계에서 한 명의 스타 프로그래머가 어떠한 결과를 만들어 내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우뚝 설 패기가 있는 프로그래머라면 이상계로, 그리고 환상계로 나아가는 편이 확률적으로 세계를 바꿀 공산이 크다.

기본적으로 소프트웨어는 자기가 쓰고픈 것을, 즉 스스로를 위해 만들어야 한다. 내 패키지, 내 서비스, 그리고 내 업무. 그러나 우리는 어디서 배운 버릇인지 저가 입찰에 의한 발주를 하고, 모든 것을 남에게 떠 맡긴다. 그리고 그 뜬금없는 외주는 다시 반복적 하도급이 된다. 결국 가치를 만들어 내는 프로그래머는 ‘하청’ 구조 가장 밑바닥의 약자가 되어 ‘과기처단가표’에 연연하는 떠돌이 삶을 살게 된다. 갑을병정의 폭포수를 타고 내려가는 엔터프라이즈 SI의 아수라 속에서 프로그래머는 자기 환멸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소프트웨어 후진국일수록 두드러지는 산업 구조다.

하청구조의 밑바닥에서 남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에 정성과 혼이 들어 가기 어렵다. 어쩔 수 없는 인간 심리다. 프로젝트가 끝나면 떠나갈 이들의 어쩔 수 없음이기도 하다. 그렇게 만들어진 소프트웨어는 혁신의 도구로는 여전히 모자란다. 그렇지만, 어떻게든 기적적으로 그럭저럭 소프트웨어가 만들어지게 됨을 알게 된 기업들은 굳이 프로그래머를 데리고 있으려 하지 않게 되고, 그 결과 이 악순환은 반복되는 것이다. 이 것이 ‘현실계’다.

그렇다면. 정말 현실계란 피해야 할까? 아니, 나는 바꾸고 싶다. 이 곳을. 모두와 함께.

문득 떠오르는 이상적인 ‘현실계’의 모습은 이렇다. 적극적으로 개발자를 영입하여 인력을 키우는 현실 기업들에, 백발 성성한 노장 프로그래머가 컨설턴트로 외주를 받아 도움을 주는 세계. 그 곳에서 여러분을 만나고 싶을 뿐이다. 나의 소박한 ‘현실계’의 풍경이다.

Comments

“개발자 哀歌 #2 : 우리는 ‘현실계’를 바꿀 수 있을까?”의 10개의 생각

  1. 그냥 이상계로 가라는 게 아니라 ‘현실계를 바꿀 의지를 갖고’ 가란 말씀이신가요?

  2. 다 읽고서 미투버튼을 찾으려고 두리번 거렸습니다 (” ) (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우리나라의 하청 구조는 정말 꼭 바뀌어야 할 구조적인 문제같아요.

  3. 기업이 비즈니스와 IT의 연계에 대한 중요성을 고민할수록, 현실계도 이상계를 참조해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진 않을까요?
    국현님이 원하는 현실계의 풍경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현실계 엔지니어를 이상계로 점프하지 못하는 무능력자로 평가하는 풍토가 서글픕니다.

    세상은 아직 이상계를 통해 바뀌어진것보다 현실계를 통해 바꿔져야 할것이 더 많은데 말이죠…

  4. 저의 경우 IT 의 풍파속으로 뛰어든지 이제 갓 8개월된 완전초보입니다.
    문제는 제나이가 좀 많다는것이요 산전수전 다 겪고 그야말로 바로 코딩 가능한 주입식 교육을 수료한 멍청한 자바 인력입니다. 그러나 제자신은 날이 갈 수록 놀라움과 경이로움에 제 자신의 모자람을 비판합니다. 물론 제가 다니는 회사는 좀 색다른 변이 있습니다. 나이 평균이 아마 40대죠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시는 분도 있고 저 같이 다른 사회 조직에서편안히 있다가 정말 제가 하고싶은 일을 39년만에 스스로 결정해서 이길을 선택한 사람도 있고요 저히 회사도 마찮가지로 급여 부분은 매우 약합니다. 그러나 사원들간의 맨파워와 끈끈함 그리고 오너의 적극적인 투자로 인한 회사의 밝은 미래 등등이 저를 가슴벅차게 합니다. 요샌 시스템적인 사고 방식으로 전환하려고 노력하고있지만 잘 않됩니다. 그런데 저도 익히 듣고 또 제 친구중에 평범한 SI업체 사장도 있고 직원도 있고해서 가슴이 편치는 않았습니다. 저의 넋두리가 길었군요 KEY-POINT만 말씀드린다면 우선 현실계의 해방으로 인해 이상계로의 발전 흐름이 보기에 좋을것 같습니다.

  5. 현실계과 이상계은 결코 만나지 못한다는 생각을 문득합니다.
    결국 현실계은 현실로서만의 이슈로 끊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마지막 김국현님의 말씀을 보니, 늘 같은 이야기들을 하던 친구들이 생각납니다.
    녀석들은 거의 다 떠났고, 결국 저와 몇몇만 이곳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젠 참여해볼까 합니다. 스스로…

    좋은 글 감사합니다.

  6. “하청구조의 밑바닥에서 남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에 정성과 혼이 들어 가기 어렵다.”

    120% 공감!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서 발주자부터 개발팀까지 모두 한 마음으로 참여하는 것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