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만화 게임 페스티벌

2002 동아-LG 국제 만화 게임 페스티벌을 가다.
올해 수상작 만화의 경향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염세주의”였다. 삶의 아이러니가 과다 복용된 탓인지, 이들 만화를 읽으면 읽을 수록 이상하게 우울해지고, 이것이 다만 카타르시스로 이어지기를 기대할 따름인 것이었다.


Comments

“국제 만화 게임 페스티벌”의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