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years

요즈음 5년전을 생각해 보곤 한다. 5년전의 나. 그 때 나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 그 때의 나는 내 자신 앞에서 얼마나 떳떳했나…

앞으로 5년 후, 그 때의 내가 지금 오늘 나를 돌아 볼 때 어떤 느낌이 들지 궁금해졌기 때문이다. 지금의 나는 5년 뒤의 나에게 당당할 수 있을까?

5년 뒤의 나, 지금의 나를 책망하며 질책할까 두렵다.

“너는 도대체 그 때, 무엇을 하고 있었던 거야…”

한 해 한 해는 가볍고 찰나처럼 보이지만, 이를 5개만 겹쳐서 내 위에 쌓아 보면 큰 부담이 된다.

미래 앞에서 떳떳한 내가 되기 위해
나는 지금 무엇을 해야 할까…

Commen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