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루묵

0502 034.jpg

옛날 임금님이 임진왜란 피난가서 궁상맞게 얻어먹은 물고기. 오, 이 고기 이름이 뭐냐. 묵입니다. 게 모냐, 더 이쁜 이름을 주마. 그 임금, 나중에 다시 가서 먹어보고, “도루 묵이라 하거라”

아… 서울 가기 위한 물고기의 노력도 말짱도루묵이 되어 버렸네…

의 그 도루묵.

알배기 도루묵.

노릇노릇한 알. 냠냠.

그러나 “정말 궁금한 우리말 100가지”에 의하면 함경도 방언 ‘돌목어’가 어원으로 위의 이야기는 그저 꾸며낸 이야기라는데…

Comments

“도루묵”의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