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정동진.

수년만에 정동진을 들렸다. 그러나 GPS가 가리키는 그 경도와 위도의 위치에는 어디에도 “정동진”은 없었다. 그 곳에는 우리가 꿈꿔왔던 정동진 대신, 목적 없이 비대해진 해변의 leisure land와 이 땅에 더 이상 좋은 갈 곳 찾을 수 없어 하릴없이 밀려든 행락객들 뿐이었다.

040822-001.jpg
– 강릉시와 삼성 마크가 아로 새겨진 거대한 조형물. 그 뒤로는 너무나도 모텔다운 모텔들의 풍모. 이 곳은 아래 사진 중 햇살 들던 갈대밭이 있던 곳이다.

우리 기억속의 정동진

tong_023.jpg




(Casio QV-10으로 촬영. 1996)

Comments

“안녕, 정동진.”의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