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derision

1222.gif

그의 냉소가

처음에는
너무 아팠지만,

그 차가운 비웃음 뒤에 비친
쓸쓸함을 보고 나니,
그 역시
자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자기 자신이 상처 받는 것이 두려워,
어쩔 수 없이
그러고 마는
연약한 사람임을 알고 나니,

나의 상처도
어느덧 편안해지네.

Comments

“with derision”의 1개의 생각

  1.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_♣_卨_♣†_*。♣_卨_♣†_♣__*。♣_♣†♣†_ 。
    ☆ Happy Christmas~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