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 선생님

지난 주에 SKT의 T Developers 주최 앱 공모전 최종 심사장에 다녀왔다. 

우승은 위와 같이 안드로이드 탑재 자작 칵테일 제조기계를 바텐더가 HTML5 앱으로 조작하는 것을 시연해 준 즐거운 공대생들에게 돌아갔다. 관객 반응과 심사위원들 모두의 호응을 볼 때 군계일학. 
원츄. 

그런데 심사중 이상하게 마음이 갔던 곳은 수상작에는 들지 못했던 작품
제주도평초등학교 신재훈 선생님의

쑥쑥오름교실 [classcasts.org]

수상은 기대하지 않았어도 
IT를 통해 교육을 바꿔 보겠다는 마음,
Coursera를 통해 코스를 수료하고, 밤마다 조금씩 오픈소스로 만든 작품을
보여주시기 위해 상경.

세상에는 심사지의 평가항목만으로는 평가될 수 없는 가치가 있는 것임을 아래 Github를 보며 느끼고 말았다. 

클래스캐스트는 유튜브 수업 영상을 제공하고 평가 도구와 커뮤니티 기능을 갖춘 온라인 공개 수업 도구입니다.

프로그래머 여러분, 
우리가 왜 소스를 ‘contribute’한다고 하는지, 
그것은 결국은 사회를 위한 ‘contribute’였던 것입니다. 

Comments

댓글 남기기